문소리, 제38회 황금촬영상 여자 인기상 '최고의 활약' 이이슬 기자 2018-12-07



 
▲ 배우 문소리     © 사진=씨제스
 
[뉴스컬처 이이슬 기자] 믿고 보는 배우 문소리의 2018년 활약이 대단하다.

 
7일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문소리가 지난 6일 서울 중구 PJ 호텔에서 열린 2018 제38회 황금 촬영상 시상식에서 ‘촬영 감독이 뽑은 여자 부문 최고 인기상’을 수상했다"고 전했다.
 
문소리는 “촬영 감독님들이 뽑아주신 상이라, 이번 수상은 기분이 남다르다. 감사드린다. 계속 좋은 작품, 좋은 연기로 찾아 뵙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해 38회를 맞이한 황금 촬영상 시상식은 한국영화촬영 감독협회가 주최하고, 영화의 지속적인 기술 감각을 유지하며 새로운 스크린 얼굴을 찾는데 그 의의가 있다. 시상 부문은 금,은,동 촬영상과 신인 촬영상, 신인감독상, 신인배우상, 촬영 감독이 뽑은 남녀 인기 배우상 등으로 구분된다.
 
이로써 문소리는 2018년 4번째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그는 올해 7월 방영한 JTBC 드라마 ‘라이프’에서 신경외과 의사 ‘오세화’역으로 열연해, 제2회 ‘더 서울 어워즈’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지난 11월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개최된 제38회 하와이국제영화제(BIFF)에서는 본인이 각본, 주연, 감독을 도맡은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로 신인감독상 부문에 초청돼, 할레쿨라니 커리어 어치브먼트 (Halekulani Career Achievement Award) 상을 수상한 바 있다. 러닝타임 71분 동안 현지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끌어 낸 것은 물론, 미주, 유럽 등지의 매체들과 영화인들의 뜨거운 호평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이에 더해 지난 제26회 대한민국 문화연예 대상에서는 영화 부문 최우수여자연기상을 수상했다.
 
올 한해 전방위 맹활약을 보여주며, 충무로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입증하고 있는 문소리. 문소리는 올해 장르를 불문하고 작품에 신뢰감을 더하는 연기를 선보이며, ‘믿고 보는 배우’의 입지를 다시금 공고히 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2019년에도 문소리의 활약은 계속될 전망이다. 영화 ‘배심원들’ ‘메기’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의 개봉을 앞뒀다.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18/12/07 [10:17]
최종편집: ⓒ No.1 문화신문 [뉴스컬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