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현장]'팬텀' 임태경X정성화X카이, 가면으로도 가릴 수 없는 황홀한 매력 이솔희 인턴기자 2018-12-06



▲ 뮤지컬 ‘팬텀’(연출 로버트 요한슨) 공연장면 중 팬텀(카이 분)이 크리스틴을 그리고 있다.     ©윤현지 기자

[뉴스컬처 이솔희 인턴기자] 뮤지컬 '팬텀'이 황홀하게 귀환했다. 두 번의 시즌을 거치며 입증된 화려한 무대와 격정적인 넘버는 물론, 여러 번의 수정을 거쳐 높은 완성도를 자랑하며 뮤지컬 시장에 안정적으로 입지를 굳혔다.
 
6일 오후 서울 흥인동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뮤지컬 '팬텀'(연출 로버트 요한슨) 프레스콜이 열렸다. 배우 임태경, 정성화, 카이, 김순영, 이지혜, 김유진 등 주요 출연진이 참석해 장면 시연과 질의 응답을 진행했다.
 
지난 2015년 초연된 이후 세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 '팬텀'은 소설 '오페라의 유령'을 원작으로 한다. '오페라의 유령' 속 팬텀의 뒷이야기를 중점으로, 그의 인간적인 면에 집중해 사랑, 설렘, 분노 등 폭넓은 감정을 비극적인 스토리에 녹여낸다.
 
이날 프레스콜은 김문정 음악감독의 인사로 시작됐다. 그는 "공연을 본 후 최고의 관객으로 대우받는 기분을 안고 공연장을 나설 수 있게 노력하겠다. 이번에 새로 캐스팅 된 배우들의 호흡을 조화를 이루는 과정에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 뮤지컬 ‘팬텀’(연출 로버트 요한슨) 공연장면 중 팬텀(정성화 분)이 가면을 쓰고 있다.     ©윤현지 기자

이어 카이가 '서곡-내 비극적인 이야기'로 특유의 풍부한 성량을 자랑하며 본격적인 포문을 열었다. 이번 시즌에 새롭게 합류한 크리스틴 다에 역의 김유진은 '파리의 멜로디'를 깨끗한 목소리로 표현해냈다.
 
정성화는 '팬텀'의 대표곡인 '그 어디에'를 통해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이어 이지혜와 함께 '내 고향'의 무대를 꾸미며 부드러운 음색도 드러냈다. 이지혜 역시 노래를 향한 열정을 지닌 인물의 순수함으로 무대를 가득 채웠다.
 
'팬텀'에서 가장 맛깔나는 넘버인 '다 내꺼야'도 빼놓을 수 없었다. 정영주는 순식간에 마달 카를로타로 변신하며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다.
 
▲ 뮤지컬 ‘팬텀’(연출 로버트 요한슨) 공연장면 중 팬텀(임태경 분)이 복수를 노래하고 있다.     ©윤현지 기자

임태경은 '넌 나의 음악'으로 감미로운 넘버 소화력을 자랑했다. 그는 이번 시즌 처음으로 '팬텀'에 참여한다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캐릭터와 하나 된듯한 모습을 보였다.
 
초연을 시작으로 세 시즌 연속 크리스틴 다에 역을 맡은 김순영은 고난이도 넘버인 '비스트로'와 '크리스틴' 무대를 노련하게 선보이며 '크리스틴 장인'의 면모를 입증했다.
 
이어 카이는 다시 한번 등장해 '팬텀'의 메인 넘버 중 하나인 '이렇게 그대 그의 품에'를 선보였다. 그는 크리스틴을 향한 사랑을 표현하지 못하는 팬텀의 슬픔을 짙은 감성으로 표현했다.
 
▲ 뮤지컬 ‘팬텀’(연출 로버트 요한슨) 프레스콜에 참석한 배우 임태경, 김순영, 정성화, 이지혜, 카이, 김유진(왼쪽부터).     ©윤현지 기자

팬텀으로 분하는 임태경은 "마치 제 인생작을 만난 느낌이다. 온 마음이 다 가는 작품이다. 하루하루가 행복하다. 마지막 공연까지 모든 배우들이 합심해서 무사히 마무리 하기를 기도한다"고 작품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세 시즌을 연이어 참여한 김순영은 "세 번째 참여하며 '다른 모습을 어떻게 보여드릴까' 하는 부담감 속에서 새로운 것을 찾아냈다. 스스로도 새로운 느낌을 받을 수 있어서 의미 깊었다"고 이야기했다.
 
정성화 역시 이번 시즌 '팬텀'에 처음으로 합류했다. 그는 "많은 사랑을 받았던 작품에 합류하는 것이다 보니 부담감이 많았다. '관객분들에게 어떻게 정성화만의 팬텀을 보여줄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했다. 공연이 끝나면 저만의 팬텀이 관객분들에게 회자되지 않을까 조심스레 생각해본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 뮤지컬 ‘팬텀’(연출 로버트 요한슨) 공연장면 중 크리스틴(이지혜 분)이 의상을 정리하며 설레는 마음을 노래하고 있다.     ©윤현지 기자

지난 시즌에 이어 두 번째로 '팬텀'에 참여하는 이지혜는 "처음 이 역할을 맡았을 때 설레고 기뻤지만 부담을 느껴서 보여주지 못한 부분도 있다. 이번에는 여유도 생겼고, 새롭게 찾아낸 부분도 있다. 관객분들도 팬텀의 마음이 돼서 크리스틴의 성장기를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초연에 이어 3년 만에 다시 '팬텀'으로 돌아온 카이는 "배우가 한 작품을 두 번 만날 수 있다는 것은 너무 큰 행운이고 도전이라고 생각한다. 그 기쁨을 무대에서 만끽하고 싶어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차세대 크리스틴으로 주목받고 있는 김유진은 "모두가 함께 만드는 작품이여서 '배우로서 뭘 할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크리스틴 역할을 잘 소화하고 표현해내는 것이었다. 다른 크리스틴이 성숙함을 가지고 있다면, 전 처음 시작하는 마음의 크리스틴을 보여드리려고 준비 중이다"라고 설렘 가득한 소감을 이야기했다.
 
초연 이후 매 시즌 관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작품인 만큼, 이번 시즌에서 더욱 높아진 완성도로 연말을 화려하게 장식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2019년 2월 17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 공연된다.
 
 
[공연정보]
공연명: 뮤지컬 ‘팬텀’
연출: 로버트 요한슨
협력연출: 임지민
음악감독: 김문정
공연기간: 2018년 12월 1일 ~ 2019년 2월 17일
공연장소: 충무아트센터 대극장
출연진: 임태경, 정성화, 카이, 김순영, 김유진, 이지혜, 김주원, 정영주, 김영주, 박철호, 윤영석, 박송권, 백형훈, 이상준, 최석준, 김주원, 최예원, 이현준, 윤전일, 알렉스 외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18/12/06 [16:37]
최종편집: ⓒ No.1 문화신문 [뉴스컬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