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대학살의 신' 2월 개막…남경주X최정원X이지하X송일국 출연 이솔희 인턴기자 2018-12-06


지난 2017년 이후 2년 만의 귀환
▲ 연극 '대학살의 신'이 다시 돌아온다.     © 사진=신시컴퍼니
 
[뉴스컬처 이솔희 인턴기자] 연극 '대학살의 신'이 다시 돌아온다.
 
이번 '대학살의 신'에는 지난 2017년 연극 '대학살의 신'에 출연해 찬사를 받은 네 배우 남경주, 최정원, 이지하, 송일국이 다시 한번 참여할 예정이다.
 
송일국은 지난 공연 이후 "좋은 작품, 좋은 연출, 좋은 선배들을 만나 공연하게 된 것이 행운이었고 자연스럽게 새로운 것에 대한 자신감을 갖게 해준 고마운 작품이다"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대학살의 신'은 지식인의 허상을 유쾌하고 통렬하게 꼬집는 작가 야스미나 레자의 작품으로 2009년 토니 어워즈, 올리비에 어워즈, 2010년 대한민국 연극대상 등 권위 있는 시상식에서 주요 부문의 상을 거머쥔 바 있다.
 
작품은 11살 두 소년이 놀이터에서 벌인 싸움으로 한 소년의 이빨 두 개가 부러지는 사건이 발생한 후, 때린 소년의 부모인 알랭(남경주 분)과 아네뜨(최정원 분)가 맞은 소년의 부모인 미셸(송일국 분)과 베로니끄(이지하 분)의 집을 찾아오면서 시작된다. 이를 통해 교양이라는 가면 안에 가려져 있던 우리 모두의 민낯을 사이다처럼 시원하게 까발린다.
 
'대학살의 신'은 2019년 2월 16일부터 3월 24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된다. 오는 13일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다.
 
 
[공연정보]
공연명: 연극 '대학살의 신'
극본: 야스미나 레자
공연기간: 2019년 2월 16일 ~ 3월 24일
공연장소: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출연진: 남경주, 최정원, 이지하, 송일국
관람료: R석 6만원, S석 5만원, A석 4만원
관람연령: 중학생 이상 관람가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18/12/06 [11:18]
최종편집: ⓒ No.1 문화신문 [뉴스컬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