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송민호, 한 끼 설욕 가능할까…대왕문어가 고르는 위너의 운명은? 윤현지 기자 2018-05-16



▲ ‘한끼줍쇼’ 스틸.(뉴스컬처)     © 사진=JTBC
 

위너의 송민호가 설욕의 한 끼 도전에 나선다.

 

오는 16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송민호가 한 끼에 재도전한다. 작년 이맘때 쯤 경기도 화성시 동탄동 도전 당시, 강호동과 한 팀을 이루어 한 끼에 도전을 했지만 결국 실패했다. 실패 밥동무로서 ‘한끼줍쇼’에 재도전하는 송민호는 위너의 김진우와 함께 패기 넘치는 한 끼 도전을 예고했다.

 

송민호를 발견한 강호동은 반가움에 “마이노!”를 외치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한끼줍쇼’ 최초의 실패 밥동무 재도전인 만큼, 동네 선정 방법 또한 특별했다. 지금까지 한 끼 도전을 했던 동네 중에서 실패 또는 아슬아슬하게 성공했던 동네를 꼽아 한 곳을 가게 된 것.

 

‘규동에겐 너무 아찔한 동네 BEST4’ 중 한 곳인 ‘삼성동’을 발견한 강호동은 당시 방탄소년단 정국과 편의점에서 한 끼를 해결해야 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동네 선택에 마음 졸여했다. 복불복 동네 선택을 해줄 대왕문어가 등장하자 위너의 송민호와 김진우는 어마어마한 문어의 크기에 깜짝 놀란 반응을 보였다. 이어 이경규의 손끝에서 문어가 수족관에 투입되었고, 모두가 숨죽인 끝에 아찔한 동네 선정이 진행됐다.

 

송민호의 한 끼 재도전은 16일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컬처=윤현지 기자)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18/05/16 [22:58]
최종편집: ⓒ No.1 문화신문 [뉴스컬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