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엔터테인먼트 '아이돌 끼워팔기' 우려… 예능·드라마 접수 급물살 이영미 기자 2018-03-14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 이영미 기자
 
SM엔터테인먼트가 FNC애드컬쳐와 키이스트를 인수하면서 이슈로 떠올랐다. 이 가운데 SM엔터테인먼트의 행보를 두고 우려섞인 목소리도 적지 않다.
 
오늘(14일) SM엔터테인먼트는 "드라마·방송 제작 사업을 진행하는 FNC애드컬쳐를 인수했다"고 전했다. 여기에 폭넓은 배우진을 보유한 키이스트도 SM엔터테인먼트에 인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SM엔터테인먼트의 공격적 합병은 가요계를 넘어 연예계 전반으로 사업을 확장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이같은 행보가 자사의 기존 아이돌 인프라 활용에 어떻게 접목될 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진다.
 
특히 일각에서는 '아이돌 끼워팔기'에 대한 우려도 불거지고 있다. 이날 M모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안그래도 그라마든 예능이든 SM엔터테인먼트의 끼워팔기가 불편했다"라는 글이 게재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글쓴이(오져**)는 "윤아의 효리네 민박 출연, 조이의 드라마 출연 등 한둘이 아니다"라며 "앞으로도 이런 경우를 계속 보게 될 듯"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SM엔터테인먼트 측은 "SM은 이번 인수와 더불어 다양한 온라인·모바일 플랫폼 회사들과 활발히 제휴해 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뉴스컬처=이영미 기자)
[뉴스컬처 360VR] [뉴스컬처 연예TV] [네이버 포스트]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입력: 2018/03/14 [11:20]
최종편집: ⓒ No.1 문화신문 [뉴스컬처]